아저씨닷컴 ajusi.com@hotmail.com

취업

잡담

소설

클리닉

친구찾기

Home

 

 

 

 

연재소설 욕쟁이 할머니 살인사건

글 : 허진

 

나야.

누구세요?

철이

이젠 전화번호까지 바꿔서 전화하냐?

아니 그냥 바꿨어.

왜.

그냥 심심해서. 뭐해?

뭐하긴 임마 똥싸고 있다.

똥냄새가 나는 것 같지 않은데?

이제  아주 돌았구만.. 전화 끊어.

윤호는 서둘러 전화를 끊고 전화차단목록에 새로운 번호를 추가했다. 그새 문자가 하나 날아왔다.

전화차단하지마 형 전화번호 바꾸면 되니까.

윤호는 문자를 재빨리 하나 보내고 문자도 차단했다.

바꾸면 모하니 또 차단할건데.

철을 알게된지도 어느덧 2년이 넘어가는 것 같다. sns를 통해 알게된  철은 무척 사근 사근한 녀석이었다. 윤호도 그렇게 붙임성 있는 철이 맘에 들었다.

어느날 철은 막걸리 한잔 같이 하자고 제안해왔고 윤호는 그에 응하고 서로 전화번호를 교환하고 헤어졌다. 그리고 나서 철은 일주일뒤에 전화를 걸어왔다.

여보세요.

나야. 형. 철이

응.

막걸리 한잔 안할래?

윤호는 철을 다시 만나고 싶지 않았다. 윤호는 말수가 적은 편이었다. 철이 붙임성있고 사근사근하고 말 많이 하는 것은 좋지만 그것도 한번이지 또 만나봐야 뭐 할 이야기가 있겠는가? 무슨 동기가 있어야 만나지 아무런 생산적인 내용도 없이  그냥 쓰잘데기 없는 이야기 지껄이는 게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왜..

왜는..그냥 사는 얘기 하는거지 뭐.

전화로 해도 되잖아.

내가 재밌는 술집을 하나 알고 있거든.

뭔데.

그집 아줌마가 밤 11시 넘어가면..옷을 벗는데.

왜?

몰라 미쳤나봐. 한 11시쯤 되면 혼자서 막걸리 홀짝홀짝 먹다가 주사가 좀 있거든. 신세타령 하고 그러다가 웃통을 벗는데.

윤호는 미친 아줌마의 주사를 보기 위해 철이 자주 간다는 후미진 먹자골목의 막걸리 집에 앉았다.

철: 그래서 그 새끼가 그날도 졸라 갈구길래 내가 뒷골목으로 불렀지.

윤호: 진짜?

철:  응 그래서 내가 아구를 한 대 갈겼어. 너 이새끼 계속 갈구면 죽는줄 알아.

윤호: 그랬더니..

윤호는 철의 끝없이 이어지는 과거담에 적당히 맞장구를 쳐주며 11시가 넘어가기를 기다렸다. 주인 아줌마는 나이가 좀 들긴 했지만 매력이 있어보였다. 11시가 넘어가는 듯 하자 과연 아줌마는 막걸리 한병을 따라 탁자위에 놓고 마시고 있었다.

 

1

2016 05 07 저작권 아저씨닷컴 저작권 보유 무단 복사 금지

copyright (c)ajusi.com all rights reserved

 

 

철:  그리고 나서 내가 집에가고 있는데 누가 갑자기 뒤통수를 퍽 치고 도망가는거야.

뭐야 저새끼.. 보니까..그새끼더라고..그래서 내가 쫒아가서 딱 잡았지. 코피 터지게 싸우고..

아줌마:  야유.. 다큰 총각들이 주먹질이나 하고.

철:  뭐 크면 안싸워요?

아줌마:  철없는 애들이나 주먹질하고 싸우는거지 나이먹고 다 커가지고 모하는 짓이야 그게.

아줌마도 말이 좀 많기는 했다. 철과 아줌마가 주거니 받거니 하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양쪽에서 스트레오로 울리는 스피커 앞에 있는 것 같았다.

두세 번 아줌마의 누드쇼를 보기 위해 윤호는 철을 따라갔었지만 아줌마가 벗은 것이라고는 겉옷 한벌이 전부였다.

견디다 못한 윤호는 넌지시 물어보기로 했다.

아줌마 술마시면 주사 없어?

왜 없어.

뭔데.

말많아지고..

그게 다야?

그럼 뭔데

웃통벗고 술마신다는데.

어떤 개 노므 새끼가 그런말을 해?

얘가요.

집에가자. 형 여기 얼마예요.

 

근처 24시 사우나로 향했다.

너 나한테 사기쳤냐?  

뭔 사기를 쳐 내가 진짜라니까.

너 냄새가 나 수상해.

그래.. 사기좀 쳤다. 사기쳐서 술 잘마셨으면 됐지. 그걸 꼭 따져야겠냐.

 

2

2016 05 014 저작권 아저씨닷컴 저작권 보유 무단 복사 금지

copyright (c)ajusi.com all rights reserved

 

사우나에서 자는건 쉽지 않은 일이다. 코고는 소리에 도통 잠을 잘수가 없는데다가 왜 티비까지 켜고 있는지.

여관이라도 잡을까 또 후회가 밀려온다. 저새끼 따라왔다가 괜한 술값만 날렸는데 여관비라도 좀 아끼려면 코고는 소리 정도는 참고 자야겠지....

 

"어쩐일이세요? "

"그냥 지나가다가 들렸어요. 철이 있나요?"

"일나갔어요. 차라도 한잔 하실래요?"

"아...네. "

미선은 항상 윤호에게 친절했다. 그것은 그녀가 윤호를 좋아해서도 아니었고 윤호에게 흑심이 있어서도 아니었다.  그냥 교양이 있어서 남에게 기본적인 친절을 베푸는 그런 성격이었다.

학교 선생도 했었다고 한다. 아직 아이가 없는 건 그 때문이었다. 직장생활 하느라 아이가질 시간이 없었다한다.

"집에만 계시면 갑갑하지 않으세요? 그래도 직장생활하셨던 분인데..."

"너무 좋아요. 학교생활이 너무 힘들어서 ..."

"하긴 쉰지 얼마 안됐으니까 지금 당장은 그렇겠죠. 그래도..오래쉬면 또 일하고 싶어지잖아요."

"아뇨...뭐 그럴것 같지는 않고요"

"철이는 요새는 외박 안하나요?"

"없는 날이 더 많아요"

"3년이면 아직 신혼 아닌가요? 첨엔 안그랬죠?"

"첨부터 그랬어요."

"혹시..."

"혹시 뭐요?"

" 철이가 남자좋아하는건 아닌가요?"

"풉.... "

"왜요?"

"아니예요"

"그런데 사실 그렇잖아요. 미선씨 외모 정도면 남자들이 좋아할 외모인데.. 신혼에 외박이나 하고..아이도 없고..."

"아이 없는건 제가 갖지 않겠다고 한거고요."

 

윤호가 철을 알게 된지 벌써 1년이 넘었다. 밤에 옷벗는다는 아줌마땜에 마시기 시작했던 술이 계속 늘어 이제는 윤호도 포기한 상태다. 이제는 철이 찾아오지 않으면 윤호가 먼저 연락하기도 하고 때로는 사우나에서 자기도 하고 몇번은 철의 집에서 자기도 했다.

술먹고 친구 데려오면 짜증낼 법도 한데 미선은 전혀 그런게 없었다.

사실은 며칠전 사우나에서 이상한 일이 있었다. 문득 느낌이 이상해 잠에서 깨고 보니 누군가 윤호의 성기를 만지고 있는것이 아닌가. 누군인지 확인해보고 싶었지만 간신히 잠들었는데 다시 깨기 싫어 몸을 돌려누운채 다시 잠이들고 말았다.

그 사우나 안에는 윤호와 철 그리고 다른 사람이 두사람이 있었을 뿐이고 그 두사람은 멀리떨어져 있었다. 그러니 윤호밖에 그런짓을 할 놈이 없다.

"너 어제 자는데 내 물건 만졌지?"

" 뭐 내가 형 물건을 만졌다고?"

"누가 막 내 거 가지고 딸딸이를 치고 있던데 ?"

"뭐? 어떤새끼야?" 누가 그런짖을 해?"

 

 

3

2016 05 014 저작권 아저씨닷컴 저작권 보유 무단 복사 금지

copyright (c)ajusi.com all rights reserved

 

그날 이후 윤호는 철을 만날때마다 찜찜한 기분을 떨칠수가 없었다. 분명...이자식인데 왜 시치미를 뗄까... 차라리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봐줄수도 있는 문제인데...그래서 미선을 만나서 뭔가 확인해보러 왔던것이다.

그렇지만 미선을 만나도 평소 말이 없는 편인 그녀에게 속시원한 대답을 들을수는 없는 것 같았다. 꼬치꼬치 남의 성생활에 대해서 캐물을수도 없는 일이 아닌가. 사실 윤호에게는 치명적인 정신적 결함이 있었다.

철이 거짓말과 둘러대는것에 선수이며 술로 시간을 때우고 산만하게 말을 늘어놓은것이 흠이라면 윤호는 필요없는 일은 가능한 하지 않으며 술을 멀리하고 시간낭비를 하는 일은 최소화 하는 성격이었다.

그래서 술을 잘 먹지도 않았고 철을 만나기도 달가워 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윤호는 궁금한것은 절대로 참지 못하는 성격이 있었다. 그것은 과학적 탐구심과도 같은것이라 생각이 들기도 했다. 어릴때부터 개미집 만들어서 관찰하는것을 좋아했다. 한번은 이런일이 있었다. 누가 남의 가방에 손을 대 지갑이 없어진 것이었다.

"전부 눈감아"

학생들은 모두 눈을 감았다.

"영식이 지갑 가져간 놈 조용히 손들어. 만일 지금 손들면 용서해주겠지만 지금 손안들었다가 나중에 발각되면 용서하지 않을거야 거짓말 탐지기도 있어"

범인은 자백을 했고 선생님은 영식이에게 지갑을 돌려주었다. 윤호는 선생님을 찾아갔다.

"선생님 저 정말 궁굼한게 있는데요 영식이 지갑 가져간 애가 누구였어요?"

"그건 니가 알아서는 안되는일이야 묻지마"

윤호는 포기하지 않았다. 다음날 다시 선생님한테 알려달라졸랐고 결국 윤호는 두시간동안이나 벌을 받았다.

" 야.. 너 왜 운동장 뛰었어?"

" 몰라 그런게 있어"

그 뒤로 윤호는 작전을 바꾸었다. 학생들 한명 한명마다 따로 만나 실토를 하게 한 것이었다.

" 이집 떡목이 맛이 그래도 제일 낫더라"

" 고맙다야 떡복이를 다 사주고..."

" 근데.. 너 그때..영식이 지갑 있잖아. 니가 가져갔었잖아.. 아무한테 말안할께.. 왜 그랬어?"

"뭐 뭔소리야 내가 왜 지갑을 가져가"

그렇게 3학년 내내 한사람씩 불러서 떡복이를 사주며 물어보았고 결국 범인이 누구인지 알수 있게 되었다. 단지 그것 뿐이었다. 궁굼한것은 못참는것.

그랬던 나다. 어떻게 사우나에서의 일을 묻어둘수 있겠는가. 반드시 알아내야 한다.

4

2016 05 014 저작권 아저씨닷컴 저작권 보유 무단 복사 금지

copyright (c)ajusi.com all rights reserved

매주 금요일밤 연재원칙이나
작가맘입니다. 상황에 따라 지연될 수 있습니다.
바쁘거나 피곤하면 못올릴 수 있다 이말입니다.